•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트렉스타, 독일 뮌헨 ‘ISPO’ 박람회서 신기술 ‘T-Spike’ 공개

  • 3일~6일까지 ‘ISPO Munich 2019’에서
  • 기사입력 2019-02-02 10: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이미지중앙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트렉스타(권동칠 회장)가 3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스포츠&아웃도어 박람회 ‘ISPO Munich 2019’에서 아이젠을 대체할 신기술 ‘T-Spike’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3일부터 6일까지 ‘ISPO Munich 2019’에서 공개될 ‘T-Spike’는 등산 코스의 상태에 따라 신발에 아이젠을 탈부착하던 기존 방식을 개선해 간편하게 서서 신발 중창(미드솔)에 위치한 다이얼을 돌려 아이젠을 필요할 때 바로 빼고 넣을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스파이크 기술이다.

트렉스타가 수년간의 연구끝에 개발한 특허 기술로 장갑을 끼고도 충분히 다이얼이 조작되며, 스파이크의 깊이 조절도 가능하다.

이번 ISPO에서는 ‘T-Spike’ 기술 공개와 더불어, T-Spike 기술이 적용된 고기능성 등산화 ‘듀란도 GTX’도 소개된다.

‘듀란도 GTX’는 고어텍스 원단을 사용해 방습 및 투습력이 우수하며, 앞부분에 러버 토캡을 위치시켜 충격으로부터 발을 보호해준다. 또 ‘T-Spike’ 기술로 어떠한 지질환경에도 간단한 다이얼 조작으로 견인력을 최적화 시켜준다.

트렉스타 권동칠 대표는 “이번 2019 독일 ISPO 박람회를 통해 세계 각국 바이어들과 참관객들에게 ‘T-Spike’ 기술을 첫 공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트렉스타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겠다”며 “트렉스타의 뛰어난 기술력과 도전 정신이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청년들에게 비전주는 '제1기 부산...청년들에게 비전주는 '제1기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