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천시 공무원 비리문제 또 다시 '도마 위'

  • 연 이은 공무원 비리에 시민들 '술렁'
  • 기사입력 2019-01-23 16: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천시의 현직 공무원 비리 비위 혐의가 밝혀지면서 시청 안팎의 민심이 술렁이고 있다. 사진은 영천시청 전경. (영천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정종우 기자]경북 영천시의 공무원 비리문제가 또 다시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특히 영천시의 경우 전임 시장들의 재임시 낙마, 구속에 이어 현직 공무원의 비리 비위 혐의가 밝혀지면서 시청 안팎의 민심이 술렁이고 있는 상태다.

이와 관련 영천경찰서는 FTA 영향으로 과수원 폐원 지원사업비를 가로챈 혐의(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위반)로 영천시 7급 공무원 A(50)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2016년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과수원 폐원 지원사업을 맡으면서 과수원을 폐원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지원비 1억 2000여만 원을 편취한 혐의다.

영천시는 이 같은 A씨의 범행을 지난해 10월 자체감사 등을 통해 일부 확인해 A씨를 지난 해 11월 직위해제 했지만, 사건자체를 함구해 왔다는 점은 시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해 8월에도 민원해결 대가로 축산업자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영천시청 간부 B(56)씨가 구속되기도 했다.

시민 정모(40·영천시 금노동)씨는 "연이은 지역공무원의 비리 사건으로 지역의 명예가 실추되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민의 자존심도 떨어질까봐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해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결과, 경북도내 23개 시·군 가운데 영천시를 포함한 구미시, 경주시, 문경시, 봉화군, 울릉군 등 6개 시·군이 종합청렴도 최하위인 5등급을 받기도 했다.

jjw@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