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목포大서 울릉등 전국5대항로 섬주민들 "여객선 공영제 등 섬 발전 토론회"

  • 기사입력 2019-01-20 1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울릉도와 추자도 등 전국 5대 항로 섬 주민들이 최근 목포대 목포캠퍼스 2층 대회의실에서 모임을 갖고 여객선 문제와 섬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전국 섬 주민 협의회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와 추자도 등 전국 5대 항로 섬 주민들이 최근 목포대 목포캠퍼스 2층 대회의실에서 모임을 갖고 여객선 문제와 섬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를 펼쳤다.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 도서문화연구원과 ()한국글로벌섬재단(이사장 신순호)이 공동 주관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신순호 이사장의 개회 인사를 시작으로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강봉룡 원장이 '연안여객선 공영제와 섬 활성화 방안'이란 주제 발표를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울릉도, 추자도, 여수 거문도, 신안 우이도, 흑산도 주민 등은 여객선 결항이 1년에 3개월이 넘을 정도로 빈발해 생활하는 데 불편하다는 호소를 했다고 도서문화연구원은 전했다.

여객선 안전성 문제와 과도하게 비싼 여객선 요금 문제 등을 거론하며 여객선 공영제 시행의 필요성도 제시했다.

이러한 문제들의 해결을 위해서는 여객선 공영제의 시행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

섬 주민 대표들은 가칭 '전국 섬 주민 협의회'를 결성해 앞으로 여객선 시스템의 획기적 개선 등 섬 발전을 위해 힘을 함께 모으기로 했다.

협의회 회장에는 이정호 추자도 수협장이, 부회장에 나웅진 삼산면지역발전위원장과 백운학 울릉도 주민여객선추진운동본부 추진위원장이, 총무에는 고강희 흑산도 주민자치회 간사가 각각 추대됐다.

이정호 회장은 "오늘처럼 전국 섬 주민들이 모여 섬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한 적은 없었다.앞으로 한국글로벌섬재단 및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과 함께 섬 주민들의 힘을 모아 섬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참석자들은 다음달 18일에 목포에서 열릴 예정인 ()한국글로벌섬재단 창립총회에 다시 모여 향후 구체적인 활동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매년 전국의 섬을 순례하며 '전국 섬 주민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고, 마지막으로 '여객선 공영제 등 섬 발전 방안을 위한 성명서'를 채택하기도 했다.

이미지중앙

울릉도와 추자도 등 전국 5대 항로 섬 주민들이 목포대 목포캠퍼스 2층 대회의실에서 여객선 공영제 등 섬 발전 토론회를 가진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전국 섬 주민 협의회제공)


()한국글로벌섬재단은 섬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섬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발족됐다. 지난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등록 인가를 받았고, 다음달 18일 목포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섬 주민은 다음과 같다.

울릉도 백운학(주민여객선추진운동본부 추진위원장), 유선규(울릉 도동발전협의회장), 추자도 이정호(수협장), 황충남(추자도이장), 여수 거문도 강성수(삼산면장), 나웅진(삼산면지역발전위원장), 임석희(삼산면축제위원장), 김보환(삼산면 이장협의회 대표), 백순호(거문도 관광협의회공동대표), 양진형(삼산면 산업팀장), 금오도 강길원(국민안전교육진흥원이사장), 신안 우이도 문종옥(이장), 홍도 최경만(지역발전위원회장), 흑산도 고강희(주민자치회 간사), 목포 달리도 김대욱(주민) 등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