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훔친차로 음주운전한 간큰 50대 공무원 긴급체포

  • 기사입력 2018-12-12 1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훔친차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간큰 50대 공무원이 긴급체포됐다.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12일 만취 상태에서 다른 사람의 차량을 몰고 가다가 사고를 낸 혐의(절도 및 도로교통법 위반)로 포항시 소속 50대 공무원 A씨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135분쯤 북구 창포동의 한 길가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시동이 걸려 있는 타인 소유의 승용차를 몰고 간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다 인근 도로의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차가 뒤집히는 사고를 냈다.

경찰은 승용차가 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붙잡았다.

체포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20%인 것으로 알려졌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