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상주 낙동강변에 140억원 투입 청소년 해양교육원 건립....2021년 준공

  • 기사입력 2018-12-09 18: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상주시 낙동강변에 들어설 청소년 해양교육원 조감도(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시 낙동강변에 청소년들의 해양교육을 전문적으로 담당할 140억원 규모의 청소년 해양교육원이 내륙 최초로 들어선다.

9일 상주시와 김재원 지역 국회의원에 따르면 내년 국회 예산 심사과정에서 상주 청소년 해양교육원 건립 예산이 반영돼 내년부터 실시설계가 진행된다.

이 시설은 상주보와 낙단보가 있는 상주시 낙동면 일대에 지하 1, 지상 4, 건축 연면적 5160규모로 짓는다.

2021
12월 준공되면 한국해양청소년단연맹에 위탁운영할 계획이다.

해양전시·교육시설은 주로 해안지역에 들어 섰는데, 내륙에서는 상주가 처음이다.

상주보와 낙단보,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을 갖춘 상주 낙동강변의 환경과 수상 인프라가 바닷가 지역 못지 않다는 점이 반영됐다.

168명이 동시에 머물 수 있는 숙박시설도 함께 건립될 계획이어서 가족 단위의 체험교육은 물론 낙동강 수변공간에 설치된 수상레저시설과 함께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는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전망된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우수한 환경조건과 다양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상주시에 고품격의 해양전문교육기관인 청소년 해양교육원이 유치돼 청소년들에게 해양에 대한 꿈과 희망을 심어 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