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 시내버스 임금협상타결로 정상운행

  • 기사입력 2018-09-14 1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정부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줄어드는 임금을 보존해 달라고 요구하며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던 포항 시내버스 업체 코리아와이드 포항이 사측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파업 직전까지 치달았던 포항 시내버스 사태가 파업 없이 일단락됐다.

14일 코리아와이드 포항 노조에 따르면 경북지방노동위원회와 사측이 제시한 최종 권고안(295만원)에 대해 13, 14일 이틀간 벌인 찬반 투표서 찬성 210(68.6%), 반대 94(30.7%), 기권 14, 무효 2표로 나왔다. 노조원 320명 중 30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사측은 한달 24일 근무에 임금 295만원을 최종안으로 제시했다.

찬반투표를 앞두고 노조는 "정부의 주 52시간 도입으로 줄어들게 되는 50만원 가량의 임금을 사측이 보존해 달라"고 요구했다.

도성현 포항시 대중교통과장은 코리아와이드 포항 노사양측의 성실한 교섭과 노조의 조정결과 수용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