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주댐에 국내최대 복합 관광레포츠 시설 조성…2021년 초 개장

  • 기사입력 2018-05-17 1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댐 인근에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조성하는 복합관광레포츠단지 조감도(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는 영주댐 인근에 국내 최대 복합 관광레포츠공간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17일 시에 따르면 복합레포츠 단지는 영주댐 물문화관 옆 43,400에 총 67억원을 들여 복합 어드벤처 시설과 다목적 물놀이시설, 전망대 등 모험과 휴양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120여 코스의 어드벤처타워, 수영장과 썰매장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다목적 물놀이시설, 소백산 자생 사계절 야생화 단지, 공원, 휴게시설 등 다양한 체험·휴식시설이 들어선다.

어드벤처 시설은 와이어, 목재구조물, 로프 등으로 연결된 구조물에서 땅을 밟지 않고 공중에서 나무사이를 이동하면서 자연을 즐기고, 스릴과 모험심을 길러주는 신개념의 레포츠시설로 유럽 등지에서 인기가 높다.

120명이 동시에 스릴 넘치는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복합 어드벤처 타워는 자이언트 스윙과 메가 슬라이드, 백점프 등 4개 층으로 건립된다.

물놀이장은 가족단위 체험형 공간으로 조성해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겨울에는 얼음썰매장으로 바꿀 수 있도록 설계해 사계절 내내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도시계획시설 결정 및 실시계획 인가, 토지보상 등 행정절차를 걸쳐 공사에 착공해 20213월 개장할 계획이다.

배종태 영주시 하천과장은 "세계적으로 흔치 않은 레저시설이 완공되면 지역의 문화·관광자원과 영주댐을 연결시켜 지역특성을 활용한 차별화된 레저관광인프라 구축으로 힐링관광 영주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