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도 특유 화산섬 밭 '국가중요농업유산'지정

  • 기사입력 2018-01-03 21: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울릉도 화산밭이 국가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 사진은 북면 송곳봉과 평리마을(울릉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신생대 제3기와 4기의 화산활동으로 만들어 진 독특한 울릉섬이 주목받고 있다.

경북 울릉군은 지난 2012년 울릉도, 독도 국가 지질공원 지정이 이어 이번에는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고 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울릉도 화산섬 밭 농업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 9호로 지정 확정 됐다.

울릉군은 국가에서 인증하는 2개 부분을 지정받은 지방자치단체로 우수한 자연환경과 농업유산이 어우러져 울릉군 브랜드 가치 상승 과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

화산섬 밭은 울릉군 일원 72.86이다.

지난해 9월 지정 신청 후 석 달간 농업유산자문위원회의 서류심사와 현장조사를 거쳤다.

이미지중앙

울릉도의 화산밭이 국가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 사진은 울릉도 유일의 평지로 구성된 나리분지 일대(울릉군 제공)


국가중요농업유산이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해 국가가 지정한 농업유산을 말한다.

현재 국내에서는 급한 경사, 물빠짐이 심한 토양 등 농업에 불리한 자연환경 속에서 탄생한 전남 완도군 청산도 구들장논과 제주 밭담, 전남구례 산유수, 전남담양 대나무밭, 충남금산 인삼, 경남하동 전통차, 경북울진 금강송, 전북 부안 양잠 등 8곳이 지정돼 있다.

울릉도 밭은 화산이 분출한 후 화구가 함몰된 칼데라 지형과 급경사지를 밭으로 일궈 섬 내 다양한 자생식물이 재배되고 있다. 뛰어난 경관과 역사성, 주민 참여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관계가 우수한 평가를 받아 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

군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에 따라 유산자원의 복원과 주변 환경정비, 관광자원 활용 등에 필요한 예산을 3년간 15억원을 받게 된다.또 농업유산의 보전과 활용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 추진한다.

최수일 울릉군수는 앞으로 사라져 가는 농업유산자원을 잘 보전해 관광자원으 활용하고, 세밀한 준비과정을 거쳐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에도 도전 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내비췄다.

이미지중앙

울릉도 화산밭이 국가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사진은 급경사지의 농업경관-농업용 모노레일설치가 이색적이다(울릉군 제공)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