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330km 건설 파란불

  • 사업 용역비 3억원 내년도 정부예산 포함
  • 2017-09-11 15:28|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330km 건설 예상 구간도(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에 정신호가 켜졌다.

경북영주시는 총길이 330km, 37000억 원이 투입 되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사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가 내년도 정부예산에 포함됐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 1단계 과정인 사전 타당성 조사를 위한 용역비 3억 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포함돼 국회에 제출됐다. 사업의 첫 단추가 꿰어진 것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계획 지역공약이행 부분에 반영된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충남 서산을 출발해 당진과 예산, 천안, 충북 청주를 거쳐 철도교통의 요충지 영주를 지나 울진까지 총연장 330km, 중부권 12개 시군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노선이다.

우리나라 철도망이 주로 남북으로만 구성돼 있어 동서간 인적, 물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 건설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 사업은 서해안 신산업 벨트와 동해안 관광벨트를 연결해 국토의 균형발전과 중부권 12개 시·군의 발전을 견인할 신성장 동력 창출, 교통 물류의 축 역할을 담당하고 낙후지역의 교통 접근성을 해소하는 것으로 건설의 중요성을 인식해 왔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되면 영주는 현재 공사 중인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과 함께 철도중심지로서의 옛 명성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며 이 사업의 첫 단추가 꿰어진 만큼 조속한 착공이 될 수 있도록 중부권 해당 자치단체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