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아프간 공무원 연수생, 영주서 두부 만들기 체험 재미 솔솔

  • 콩세계과학관, 외국인 체험명소 자리매김
  • 2017-07-16 21:03|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아프카니스탄 공무원 연수단이 영주 시 공세계과학관을 방문해 두부만들기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재미를 느끼고 있다.(사진=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기자]아프카니스탄 공무원 연수단이 15일 영주시 콩세계과학관을 방문했다. 이들은 영주의 토종콩인 부석태를 이용해 직접 두부를 만들어 보며 신기해 했다.

연수단은
KOICA(한국국제협력단) 초청으로 지난6일부터 19일까지 국내에서 연수를 받는 아프가니스탄 농촌재건개발부(MRRD) 하레스 아하마드무스타파(Haares AhmadMustafa) 국장 등 20명의 농촌개발 분야 중견 정책관리자들이다.

연수단은 최근 외국인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토종콩 부석태를 이용한 두부만들기 체험을 통해 콩의 효능과 영양학적 가치
를 확인해 아프가니스탄 농업발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들로 구성했다.

이들 은 콩이 다양한 형태로 변신하는 과정을 보고 두유, 순두부, 두부를 먹어보고 부석태의 고소한 맛에 신기해 했다,

연수단 일행들은 세계적 수준의 전시관을 둘러보며 콩이 인류에 미칠 영향에 대해 알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며 콩을 통한 기아문제 해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입을 모았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연수단의 영주방문으로 생동감 있는 학습을 통해 아프가니스탄의 농촌마을 개발에 접목할 수 있는 유익한 내용을 익혔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콩세계과학관은 최근 주한 에티오피아대사, 스리랑카 농림부 장관 일행, 아프가니스탄 농림부 차관 일행, 루마니아 농업관련 연수단 등 많은 외국 연수단들이 방문하는 인기 있는 체험 및 관광코스로 자리잡고 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