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현대자동차, 기술직 신입사원 300명 입사식

  • 기사입력 2017-07-15 1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이미지중앙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사내하도급근로자를 대상으로 특별고용한 기술직 신입사원 300명이 17일 정규직으로 첫발을 내딛는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14일 현대자동차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입사식을 갖고 6주간의 입문교육을 이수한 신입사원들에게 수료증과 사원증을 수여했다.

이 날 입사식은 ▲참석임원 소개 및 오프닝 영상 ▲신입사원 교육과정 영상 ▲수료증 수여/사원증 패용 ▲임원 격려사 ▲가족 축하영상 ▲신입사원 대표 소감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박두일 현대자동차 전무는 격려사에서 “선진국의 저성장과 신흥국의 경기둔화, 미국과 중국 시장의 뚜렷한 판매감소 등 회사를 둘러싼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만만치 않다”며, “현대자동차가 100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각자 현장에서 변화와 발전의 주역으로서 역할을 다 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입사원 박성원(42)씨는 “교육기간 동안 가슴에 새긴 긍정적 마인드와 자부심, 배려와 존중, 열정과 책임감을 잊지 않고 생산현장에서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해 고객이 만족하는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사내하도급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채용한 인원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총 5700명이며, 올해 연말까지 30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