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동남권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 수출상담회 개최

  • 2017-06-19 22:13|이경길 기자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


울산·경남·부산 3개 광역지자체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울산·경남·부산지역본부,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은 22일, 울산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2017 동남권 공동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수출상담회 (2017 Marine Equipment Plaza)’를 개최한다.

이번 상담회는 울산·부산·경남지역의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 중소기업 160개사와 베트남, 일본, 중국, 유럽, 중동 등 14개국 22개사(33명)의 해외바이어가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며, 울산 관내 중소기업체는 린노알미늄㈜ 등 45개사가 참여한다.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 수출상담회는 중소기업의 새로운 해외수출시장 개척을 위해 조선?해양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울산?부산?경남이 공동으로 2011년부터 진행, 올해로 6회째를 맞고 있는데 지난 5년 동안 총 472개사 참가해 상담 1138건, 3.7억불 규모의 상담실적을 올리고 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