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BNK경남은행, 울산지역 행원 금융범죄 예방 ‘감사장’

  • 2017-06-19 19:22|이경길 기자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

BNK경남은행은 울산지역 행원이 금융 범죄를 예방한 공로로 울산동부경찰서(서장 이태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 행원은 영업점을 방문한 20대 남자고객의 출금 요청에 업무를 처리하던 중 해당 계좌가 대전서부경찰서에 범죄 관련 계좌로 신고된 내용을 확인하고 직원들에게 사내 메신저로 상황을 알렸다. 그리고 지난 15일 오후 범죄 관련 계좌에서 인출을 시도한 수배범을 침착히 응대해 검거 하는데 일조했다.

이어 책임자와 연계해 출금을 최대한 지연시키고 인근 경찰서에 관련 내용을 신고했다.

또 인출을 포기하고 승용차로 도주하는 수배범의 차량번호와 도주방향까지 확실히 인지한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전달, 범인 검거에 기여했다.

금융 범죄를 예방한 행원은 “금융사기와 범죄 예방에 대해 지속적인 교육을 받은 덕분에 침착하게 상황에 대처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자산이 범죄에 활용되지 않도록 은행원으로서 맡은 바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