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닥터헬기, 공사장서 추락해 철근 하복부 관통 60대 환자 생명 구해

  • 기사입력 2017-06-04 15: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공사현장에서 추락해 생명이 위태로운 응급환자를 닥터헬기의 신속한 출동으로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사진은 안동병원 옥상 헬기장에 착륙한 탁터헬기가 응급환자를 내리고 있다.(안동병원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건설현장에서 추락해 철근이 하복부를 관통한 중증외상환자를 포항남부소방서 구룡포 119안전센터 와 닥터헬기 가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4일 안동병원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경북 포항 구룡포에서 2층 높이 신축공사장에서 작업을 하던씨(61.포항시)1층으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룡포 119 가 현장에 도착할 당시 L씨는 건축자재 철근이 하복부를 관통해 출혈이 심했고 장기손상이 예상됐다.

인근 병원까지는 차량으로
50분이 소요되는 긴박한 상태,119는 경북권역외상센터인 안동병원에 환자상태를 설명하고 닥터헬기 출동을 요청했다.

요청을 받은 안동병원 항공의료팀 지호진 과장(응급학과 전문의)은 닥터헬기에 탑승해 20여분 만에 현장으로 날아갔다.

헬기에 환자를 태운 지호진 과장은 환자의 출혈부위를 응급처지한후 병원 의료진에게 응급수술 준비를 요청했다. 환자는 병원 도착즉시 수술을 받고 4일 현재 외상전용병동에서 집중케어를 받고 있다.

119와 탁터헬기가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상호 신속한 대처로 귀중한 생명을 구해냈다.

회복을 찾고 있는 L씨는 지금까지 살면서 닥터헬기가 있는 줄도 몰랐다. 신속하게 출동해 적절한 조치로 혼신을 다해 내 생명을 구해준 119대원과 병원 의료진에게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동선 안동병원 비뇨기과 과장은 추락과 하복부 관통으로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119대원의 응급처치와 닥터헬기의 신속한 이송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해 낼수 있었다."며 "다행히 환자는 수술치료후 빠르게 호전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경북닥터헬기는 지난 20137월부터 국내에서 3번째로 임무를 시작해 그동안 1,456회 출동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