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크리스탈지노믹스, 170억 규모 전환우선주 발행

  • 2017-05-30 17:43|황정섭 기자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크리스탈지노믹스(대표 조중명)는 내달 1일 제3자 배정방식의 기명식 전환우선주(CPS)를 발행한다고 30일 오후 공시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KTB 네트워크에서 운용하는 KTBN 8호 투자조합 및 KTBN 11호 한중시너지펀드, IBK기업은행과 트루벤에서 공동운용하는 IBK포스코트루벤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전문회사를 인수인으로 하는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인수금액은 KTB 측이 70억원, IBK포스코트루벤 측이 100억원으로 총 170억원이다. 두 기관은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신약개발 전문성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권교부일로부터 1년간 한국예탁결제원에 전량 보호예수한 후 보통주로 전환이 가능하며, 존속기간은 발행일로부터 5년이다.

이미지중앙

크리스탈지노믹스 본사가 입주한 판교 코리아바이오파크 전경.(사진: 회사 홈페이지)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회사의 주주구성이 개인투자자에 편중되어 그동안 좋은 기관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이 노력의 일환으로 회사의 자본계정으로 계상되는 전환우선주 발행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전환우선주 발행을 통해 임상확대를 통한 성장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고, 앞으로도 우호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신약개발전문 바이오벤처에 관심을 갖고 있는 우수 기관들의 투자유치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시 후 첫 개장일인 31일 크리스탈지노믹스 주가는 가파른 상승세로 출발하고 있다.

jshwa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