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2016 영주풍기인삼축제 성료

  • 인삼은 역시 풍기 인삼이 최고여
  • 기사입력 2016-10-23 2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외국인들이 풍기 인산삼들고 최고라는 엄지를 표시하고 있다.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지난 15일부터 경북 영주시 풍기읍 남원천변에서 개최된 2016영주 풍기인삼축제가 건강을 담은 웰빙 축제로 9일간의 행사를 종료하고 내년을 기약하며 23일 폐막했다.

천년건강 풍기인삼! 풍기인삼 세계로! 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축제기간과 인삼 채굴시기가 맞지 않는 등 우여곡절을 겪는등 어려움도 많았다.

그러나 예년에 비해 개막을
10여일 늦추고 행사장에서 판매되는 인삼을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수 있도록 외부 인삼 반입을 원천 봉쇄하는 등 엄격한 품질 관리로 풍기 인삼만을 판매하는등 방문객들에게 큰 신뢰를 얻었다는 평가다.

이미지중앙

브라질의 삼바춤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축제장에는 풍기인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특별행사와 공연, 전시체험 행사 등 특색있는 프로그램에 함께하는 어울림,맛과 멋의 어울림으로 관광객들에게는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특히 전국 우량인삼 선발대회와 인삼가공제품 홍보 전시판매
, 인삼포 조성 및 기념촬영, 유등전시, 천연염색 등의 다양한 전시행사가 마련돼 재미를 더했다.

이미지중앙

풍기인삼장사 전국동호인 초청 씨름대회가 큰 인기를 끌었다.


가족 관광객들을 위해 낮 시간대에는 주 무대에서 연일 흥겨운 공연 이 이어졌으며 관광객들이 많이 다니는 코너 에는 난장무대를 운영, 브라질 삼바 공연 등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이번 축제에서는 영주에서 구전돼 온 이야기를 스토리텔링한 마당놀이
덴동어미전이 펼쳐져 영주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이미지중앙

부모와 함께 축제장을 찾은 어린아이가 떡매치기를 힘겹게 하고 있다.


9일간의 대장정을 마친 2016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는 23일 마지막까지 참여축제의 면모를 드러내며 축제장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개개인의 소원을 적은 풍등을 직접 날릴 수 있는 기회를 선사했으며 자동차 경품으로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그러나 시내 풍기인삼상가 와의 연계 미흡, 축제장 인근 소음 발생, 인삼 관련 조직 축제 자율 참여 미흡 등의 아쉬운 부분은 향후 축제에 보완할 과제로 남았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축제는 10여일 정도 늦게 개최되었음에도 불구,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이어져 많은 관광객들과 축제의 기쁨을 함께 했으며, 인삼의 메카로 풍기인삼의 역량을 더욱 키워나갈수 있는 행사가 됐다.”고 흐뭇해 했다.

이미지중앙

풍이인삼의 개척자 신재 주세붕의 가장행령


한편 영주시는 풍기 인삼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2019년 개최되는 세계인삼 엑스포 유치에 전 행정력을 동원하고 있는 동시, 세계 제일의 인삼으로 육성하기 위해 풍기홍삼연구소 건립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