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구미署,보이스피싱 조선족 2명 구속

  • 기사입력 2016-07-01 2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구미경찰서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금융기관 직원과 경찰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전화금융사기) 조직원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1일 경찰과 금융기관직원을 사칭해 피해자들로부터 12000여만 원을 가로 챈 혐의(사기)로 중국 조선족 A(27)씨와 B(41)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달 21일 자정께 구미시 상모동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장모(60·)씨 등에게 전화해 " 통장에 있는 돈이 빠져나갈 수 있으니 돈을 인출해 집안 냉장고에 보관하라"고 속여 2명의 피해자로부터 12000여만 원을 가로 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포항지역에서 2800만원을 가로챈 혐의와 인천,대구 등지에서도 동일수법으로 범행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경찰은 이들로부터 현금 16000만 원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김형경 구미경찰서 수사과장은 최근 구미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건의 인출책 등 10여명을 구속했으나 계속하여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므로 전화 금융사기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