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포스코, '2015 포스코 보고서' 발간

  • 2003년부터 13번째, 이해관계자에게 성과보고하는 통합보고서
  • 2016-04-27 19:12|은윤수 기자
이미지중앙

포항제철소 전경.(사진제공=포스코 포항제철소)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포스코는 이해관계자들에게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보고하는 '2015 포스코 보고서(POSCO REPORT 2015)'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03년부터 시작해 13번째 발간되는 이번 보고서는 사업보고서, 지속가능성보고서, 탄소보고서를 포함한 회사의 통합보고서이다.

보고서 구성은 CEO메시지를 포함한 회사의 종합적 성과를 담은 개요 부분, 활동 및 성과 등으로 구성돼 있다. 활동 및 성과부분은 안전보건, 공급사슬관리, 솔루션마케팅, 환경경영, 기후변화 등을 담고 있으며 특별히 신기후체제대응로드맵, 분쟁광물관리, 사회책임투자자 주요 질의사항 등 이해관계자의 주요 관심사항에 대해서는 'CASE REPORT'로 구성했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보고서도 경영진 및 외부 이해관계자 인터뷰 내용을 실었다. 철강생산본부, 철강사업본부, 기술투자본부, 경영지원본부 등 4대 본부장 인터뷰에서는 본부별 2016년 중점 추진내용 및 이를 달성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

또 포스코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사항과 향후 개선방안도 담고 있다. 2015보고서의 신뢰도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포스코는 삼일PwC 검증을 거쳤으며 특히 포스코데이터 뿐만 아니라 주요 계열사와의 통합 ESG데이터도 검증 받아 보고서의 신뢰성을 높였다.

권오준 회장은 발간사를 통해 "2016년은 본격적으로 재도약에 시동을 걸어야 할 때"라며 "영업이익을 더 높이고 윤리 실천을 강화하며 더 많은 비용절감을 이뤄내는 등 본원적인 체질개선과 구조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5 보고서는 국문, 영문과 함께 중문보고서도 발간할 예정이다. 한국어판은 포스코 홈페이지(www.posco.co.kr)에서 내려 받거나 인쇄본을 신청하면 볼 수 있으며 영어판과 중문어판은 오는 5월 중에 발간될 예정이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