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부산銀, 영도 해안가 좌초 화물선 유출 기름제거 활동 참여

  • 긴급재난구호봉사대, 영도구 영선동 절영해안가에서 기름띠 제거
  • 기사입력 2016-04-20 22: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울산경남=이경길기자]

이미지오른쪽




[사진설명 : 부산은행 긴급재난구호봉사대 40여명은 20일 오후 부산 영도구 영선동 절영해안가 일대에서 부산시 ‘내사랑 부산 재난 대응봉사대’ 및 공무원, 자원봉사자 200여명과 함께 17일 새벽 강풍으로 좌초된 ‘오션탱고호(3,525톤)’에서 유출된 기름띠 제거 봉사활동을 펼쳤다]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 부산은행 긴급재난구호봉사대는 최근 새벽 강풍으로 부산 영도 해안에서 좌초되어 상당량의 기름이 유출된 자동차 운반선 사고 현장에서 기름 방제 작업에 나섰다.

부산은행 긴급재난구호봉사대 40여명은 20일 오후 부산 영도구 영선동 절영해안가 일대에서 부산시 ‘내사랑 부산 재난 대응봉사대’ 및 공무원, 자원봉사자 200여명과 함께 17일 새벽 강풍으로 좌초된 ‘오션탱고호(3,525톤)’에서 유출된 기름띠 제거 봉사활동을 펼쳤다.

현재 오션탱고호에서 유출된 기름은 영도 절영해안산책로 앞 자갈밭까지 밀려와 바위틈새 사이사이에 스며들어 봉사자들은 기름제거용 부직포 등으로 하나하나 닦아내는 활동을 진행했다. BNK금융그룹 성세환 회장도 현장을 방문해 기름 방제 작업에 동참했다.

이날 기름제거 활동에 참여한 부산은행의 한 참가자는 “언론보도를 통해 영도 해안가 기름유출 사고 소식을 접하고 은행내 긴급재난구호봉사대원들이 기름제거 활동에 함께 참여하게 되었다”며 “뛰어난 절경으로 대한민국 걷기 좋은 길에 선정된 절영해안산책로 해변이 다시 생기를 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영도 영선동 해안가 기름 유출사고는 지난 17일 새벽, 절영해안산책로 해안에 정박 중이던 자동차운반선이 초속 24m에 달하는 강풍과 조류에 600m 정도 떠밀려 좌초되면서 선박연료유가 유출되어 발생됐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