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현대미포, 세계 최초 메탄올 연료 PC선 인도

  • 벙커C유·메탄올 이중연료 추진 엔진 탑재
  • 기사입력 2016-04-20 13: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울산경남=이경길기자]

이미지오른쪽


(주)현대미포조선(대표 강환구)이 세계 최초로 메탄올 이중연료 추진 선박을 인도하며 친환경 선박건조 전문 조선사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현대미포조선은 노르웨이 ‘웨스트팔 라르센(Westfal-Larsen)’사로부터 지난 2013년 수주한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을 20일 오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미포조선 및 선주·선급 관계자가 참석해 새로운 선박의 성공적인 인도를 축하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이틀 전(18일) 열린 명명식에서 선주사에 의해 ‘린단거(LINDANGER)’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6.0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다.

특히, 세계 최초로 벙커C유와 메탄올(Methanol)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이중 연료 엔진(Dual Fuel Engine)’이 장착된 이 선박은 메탄올을 연료로 쓸 경우 질소산화물(Nox)과 황산화물(Sox)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적용 중인 국제해사기구의 대기오염방지 3차 규제(*IMO Tier Ⅲ)에 대해 별도의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를 설치하지 않고도 충족시켜 전 세계 선사로부터 주목을 끌고 있다.

또 탑재된 14개의 화물창(Cargo Tank)은 메탄올을 주로 운송하는 용도에 맞춰 도색이 벗겨지는 박리 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내습성과 내반응성이 뛰어난 무기아연도장(Inorganic Zinc Silicate)이 시공됐다.

한편, 이 선박은 인도식을 마친 후 첫 선적품을 싣기 위해 호주로 출항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효성어묵, 추석맞아 ‘효성어묵 ...효성어묵, 추석맞아 ‘효성어묵 ...
2부산청년정책연구원, '부산정책고...부산청년정책연구원, '부산정책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