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BNK경남은행, 울산신용보증재단과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 체결

  • BNK경남은행 10억원 특별출연…울산신용보증재단 12배에 해당하는 120억원 보증지원
  • 기사입력 2016-04-15 13: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울산경남 = 이경길기자]

이미지오른쪽


[사진설명 : BNK경남은행 손교덕 은행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울산광역시 김기현 시장과 울산신용보증재단 한양현 이사장에게 ‘특별출연증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BNK경남은행과 울산신용보증재단이 울산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에 나선다.

BNK경남은행은 자금 조달이 어려운 소기업ㆍ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해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한양현)과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앞서 손교덕 은행장은 14일 오전 울산시청을 방문해 김기현 시장과 울산신용보증재단 한양현 이사장에게 ‘특별출연증서’를 전달하고 재원 출연을 약속했다.

이어 서재석 본부장과 한양현 이사장은 오찬을 겸해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식’을 갖고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협약서에 서명했다.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1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울산신용보증재단은 12배에 해당하는 120억원을 보증 지원한다.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신용보증한도는 최대 1억원 이내로 보증만기는 5년 이내이다.

손교덕 은행장은 “울산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 유동성 지원을 위한 후속지원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효성어묵, 추석맞아 ‘효성어묵 ...효성어묵, 추석맞아 ‘효성어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