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시, 한전KPS(주)와 투자 협정양해각서 체결

  • 한수원 협력기업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청신호
  • 기사입력 2016-03-20 18: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최양식 경주시장(사진 왼쪽)이 지난 18일 오후 2시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최외근 한국KPS(주) 대표이사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경주시가 한수원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를 펼친 결과 지난 18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한전KPS(주)와 원전종합서비스센터 건립을 위해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남 나주시에 본사를 둔 한전KPS(주)는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로 1984년 설립돼 5395명의 종업원이 연매출 1조원의 전력설비 정비와 신재생에너지 등에 주력하는 공기업이다.

투자양해각서는 원전종합서비스 센터 신축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원자재 현지조달은 물론 사업 추진에 지역 업체를 참여시켜 지역경제 활성화를 주 내용으로 담고 있으며 시는 원활한 투자와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적 지원을 한다.

경주에 건립되는 한전KPS(주) 원전종합서비스센터는 기장군에 위치한 원자력정비 기술센터(직원 180명)가 경주로 확대 개편(이전 후 직원 313명)하는 것으로 내년 10월까지 문산2 일반산업단지 내 3만3000㎡ 부지에 356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설립하고 전력설비 기자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최양식 시장은 "한수원 본사 이전과 한전의 자회사인 한전KPS(주) 원전종합서비스센터 유치로 본격적인 한수원 시대를 여는 출발점이 됐다"며 "앞으로 한수원 협력사들이 경주로 이전하는데 있어 동기 부여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