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안동시 거미줄 교통망 구축 속도 낸다.

  • 기사입력 2016-03-20 16: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본격적인 신도청 시대 개막을 맞은 경북 안동시가 철도망과 사통팔달 도로
등 전국 대부분을 2시간 권역으로 묶는 거미줄 교통망을 구축한다.

상주∼안동∼영덕을 잇는 동서4축 고속도로가 올해 준공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도 2019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진행중인 가운데 국도공사도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안동 와룡~봉화 법전을 잇는 국도 확장과 안동~포항간 확장, 안동∼영덕간 선형개량 등 안동중심 교통망이 활발하게 구축되고 있다.


안동 경제를 견인할 새로운 호재도 이어지고 있다. 한반도 허리 경제권 구축의 중추적 기능을 담당할 신도청∼세종시 연결 고속도로 공사가 대통령 방문 이후 탄력을 받고 있다. 이천에서 문경을 연결하는 중부내륙철도를 도청신도시와 안동역을 연결하는 사업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고자 힘을 모으고 있다.


도청 신도시 교통망도 더욱 탄탄하게 확충된다. 안동 시가지에서 도청
신도시를 직접 연결하는 직행로 개설이 검토되고 있고, 지방도 912호와 927호를장해 서의성IC와 신도청을 연결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다.

이 밖에 용상∼교리 간 국도 대체우회도로와 안동대교∼시외버스
터미확장, 안기∼안막 도로개설 공사 등 시가지 교통흐름의 숨통을 틔울 간도로망 확충도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또 도청이 옮기면서 반가운 소식도 이어지고 있다. 경북도와 충청남북도가 손잡고 추진한 도청 신도시∼세종시 연결 고속도로가 박 대통령 방문 이후 정부가 관심을 표명하며 탄력을 받고 있다. 현재 기본조사 이뤄지고 있으며, 기본조사 결과 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0년 준공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대통령 방문 이후 힘이 실리며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우병식 안동시 도시건설국장은 “계획된 사업들이 하나하나 마무리되면 전국 대부분을 2시간 권역으로 두고,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가교로서 국가발전의 새로운 축을 담당하는 핵심도시로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