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민생안전추진 TF전문요원 정규직 전환 필요

  • 기사입력 2016-03-18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정부가 36.5℃ 국민 체감형 복지정책의 일환으로 전국 지자체별 민생안전추진 TF요원으로 채용한 사회복지사들을 사기 와 업무 능력을 높이기 위해 정규직 전환이 바람직하다는 여론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부는 국민들의 안전과 복지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2009년 5월 지자체별로 2명 이상 총 970명을 민생안전추진 TF 요원으로 채용했다.

당시 이들의 채용조건은 사회복지사 2급 이상 자격증을 소지한 자로 제한했다.

이들이 채용된 후 복지사각지대가 좁아지고 주·야간 현장 복지 서비스가 제공돼 온 것은 사실이다.

우리나라의 수많은 사회복지 사는 열악한 근무조건 가운데에서도 서비스이용자를 향해 사회복지실천에 일관되게 종사해 왔다.


이러한 사회복지사의 역할이 온전히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사회복지사에 대한 보상체계가 확실하게 자리 잡혀야 될 것이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우리나라 사회복지사는 사회복지사 자신이 낮은 임금과 과중한 업무로 각종 스트레스에 노출되고 있다.


우리나라 복지의 수요가 점차 높아지면서 사회복지직의 자살 등 회피 직업군으로 분류된 직이었다. 이들은 주민 밀착형 사회복지를 위해 7년 동안 많은 기여를 해왔고 그들만의 노하우로 촘촘한 복지 프로그램으로 그늘지고 소외된 이웃을 찾아가고 있음에는 틀림없다.

그들은 언제나 소외되고 고통받는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인권과 권익을 지키며 사회의 불의와 부정을 거부하고 개인의 이익보다 공익 이익을 앞세워 왔다.


박근혜 정부 이후 사회복지가 현장 중심인 읍면동 중심으로 복지정책이 바뀌면서 이들은 가장 현장 가까이에서 근무하는 그 중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금은 통합사례관리사로 일하고 있다.

이들은 애초부터 발로 뛰는 현장에서 사회 안전인 복지를 위해 일해 왔기 때문에 현장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현 정부정책에 가장 중심에서 복지행정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은 최소 전문대 이상의 학력을 지닌 현장 전문가들이다.

하지만 7년 동안 이들은 격무에 시달리면서 계약직으로 무시당하며 각종 혜택도 받지 못 받고 있는 실정이다. 그나마 전국적으로 20~30%가 고작 무기계약 직으로 전환되는데 그쳤다.

노인 인구가 엄청나게 증가하고 복지가 필요로 하는 국민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은 더욱더 중요한 임무를 담당하는 전문요원들로 복지사회에 가장 필요로 하는 인재이다.

험지, 험한 곳에서 일하지만 승진도 적절한 대우도 받지 못하면서 현 정부의 가장 핵심 정책인 복지사회 구현을 위해 일하고 있는 이들을 정부가 정규직으로 전환시켜 사기를 높여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