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용산&동작
  • 다양한 색들이 가득한 곳, 마포구 홍대앞 예술시장 프리마켓 3월 5일 개장

  • 기사입력 2016-03-02 12: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인이 사랑하는 마포구의 대표적인 문화명소인 ‘홍대앞 예술시장 프리마켓’이 3월 5일(토)에 개장한다.

올해로 개장 15년째를 맞는 ‘홍대앞 예술시장 프리마켓’은 매회 120여명의 창작자들이 만든 작품을 자유롭게 전시·판매하는 자생예술시장이자 일상의 공간에서 열리는 축제로, 1회 평균 관람객 수가 1만 5000여 명에 달하는 등 다양한 시민, 외국인 관광객이 즐기는 홍대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행사이다.

프리마켓은 3월 5일에 개장하여 11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오후 6시까지 홍익 어린이공원(와우산로 21길 19-3)에서 열리며 생활창작을 실천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프리마켓 참가자로 등록하여 활동할 수 있다.

이미지중앙



또한 다양한 음악·춤·퍼포먼스 등의 공연을 선보이는 ‘애프터눈 스테이지(afternoon stage)’와 공익적인 목적으로 활동하는 단체(모임)의 참여가 가능한 ‘사회적 연대 프로그램’, 시민들과 함께 작품을 만들고 작업과정을 공유하며 소통하는 ‘생활창작워크샵&전시 프로그램’, 홍대앞 예술시장 프리마켓을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생활창작투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더욱이 프리마켓이 개장하는 3월 5일에는 2016 프리마켓 첫 개장을 축하하며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리마켓 시작 고사, 프리마켓 피플을 소개합니다, 나의 색을 표현하는 워크샵,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그 동안 프리마켓은 사회·문화적 변화의 흐름 속에서 쉼 없이 시장을 열어왔고, 그 과정에서 많은 성과와 사회 문화적 파급효과를 만들었다. 프리마켓 개최 15년이 되는 올해는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하여 데이터를 분석하고, 창작자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활동영역을 확장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통해 독창적인 창작자 지원 프로세스를 개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정환 기자 / c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