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토뉴스]울릉 섬에 찾아온`봄의 교향곡
이미지중앙

(헤럴드 대구 경북=김성권 기자)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눈이 비가 되어 내리고 얼음이 녹아 물이 된다는 우수(雨水)절기인 19일 강추위로 꽁꽁 얼어붙어 빙벽을 이뤘던 울릉읍 저동 내수전 약수터 계곡 폭포수가 풀려 하얀 물줄기를 시원스레 토해내고 있다.


폭포수 앞에는 울릉도 특산 말 오줌 대 나무가 파란 새싹을 피워 희망의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