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 4.13총선 여론조사 '코메디 보다 더 코메디'

  • 단기전화 가입, 전화착신 등…신뢰·공정성 논란
  • 기사입력 2016-02-16 1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오는 4월13일 실시되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가 선거일전 60일인 지난 13일부터 후보자 또는 정당의 명의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게 되자 지역 일부 언론사들이 우후죽순처럼 여론조사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정작 경주시민들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코메디 보다 더 코메디'라며 불신을 하고 있다. 여기에 일조를 한 것이 일부 지역언론사들.

일부의 예비후보들은 이 언론사들의 여론조사 시기를 미리 알고 있는가하면 또 다른 예비후보는 전혀 모르고 있어 공정성의 문제가 대두됐으며 한 언론사는 여론조사 실시 전부터 특정후보의 공약이 담긴 지지호소문을 지인들의 휴대전화로 발송해 신뢰성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경주지역은 선거때만 되면 무차별적인 여론조사로 홍역을 앓아왔으며 지난 2014년 지자체장 선거에서는 '전화 착신 전환'으로 전국적인 망신을 당하기도 했다.

A 예비후보의 한 측근에 따르면 경주시의 인구는 매년 줄고 있지만 지난해 4/4분기에는 단기전화가 평소와 달리 터무니없이 가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에는 새누리당 B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경주에 수백대의 유선전화가 비정상적으로 신규 개설됐고 일부 후보는 여론조사 결과 지지율이 10% 이상 수직상승하는 등 수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키도 했다.

지역 정가에서도 이러한 여론조사가 '과연 믿을 수 있나?', '공정성과 객관성을 보장키 위한 제도적 장치는 있는가?' 등 여론조사에 대한 의문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지역 정가의 C씨는 "ARS 여론조사는 응답률이 매우 낮아 항상 문제로 지적돼 왔다"며 "선진국의 경우 1000명을 표본으로 할 경우 전화거는 대상을 3000명 정도로 한정하는데 비해 우리나라는 1000명을 채울때까지 전화를 걸다보니 1만명 이상에게 전화해 응답률이 10%이하 수준"이라고 여론조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일부 언론들의 무분별한 여론조사가 시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다. 축제의 장이 돼야 할 선거가 항상 반목과 갈등으로 돌아오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제부터라도 정책선거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