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주하이코, 경주경제 '효자노릇 톡톡'

  • 지난해 경제적 파급효과 1570억원
  • 2016-01-19 17:31|은윤수 기자
이미지중앙

경주하이코 전경.(사진제공=경주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가 굴뚝 없는 산업으로 각광을 받으면서 보문단지를 비롯한 사계절 경주경제를 리더하는 마이스산업으로 번창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이후 11월까지 184건의 MICE행사를 유치해 총 1570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2015 마이스연례 총회 ▲제7차 세계 물 포럼 ▲세계한상대회 ▲MicroTAS 2015 ▲YESDEX(예스덱스) 2015 등 국제규모의 행사 등 총 184건에 17만318명이 방문해 생산유발효과 1087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483억원, 고용유발효과는 1030명으로 나타났다.

경주하이코는 올해에도 ▲2016 유엔 NGO 컨퍼런스 ▲2016 국제 애기장대 연구학술대회 등 50여건의 국제행사 등을 유치해 매출액 23억여원 달성을 목표로 마이스 유치·홍보 마케팅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부터 경주는 고부가가치 산업인 MICE산업을 통해 지역의 풍부한 역사문화 관광자원과 연계해 경주 관광 1번지인 보문단지를 활성화 하고 경주를 세계에 알리는 한편 MICE 전문가 육성 등 고급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 방위로 뛰고 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