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에이브럼스 “2년 뒤 전작권 전환? 그때 가서도 예측은 시기상조”

  • 전환 추진 보도에 “시간표 들은 바 없어”
    “한미 동맹 이익 되는 방향으로 결정할 것”
  • 기사입력 2020-11-20 2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버트 에이브럼스 유엔군·한미연합사·주한미군사령관이 20일 서울 용산 한미연합사 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념 언론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유엔군사령관ᆞ주한미군사령관 겸임)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기에 대해 "예측하는 건 시기상조(premature)"라며 사실상 문재인 정부 내 전환이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연합사 회의실에서 개최한 취임 2주년 기념 언론 간담회에서 "우리는 끊임없이 검증 평가를 하고 있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더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이 현 정부 임기 내인 2022년 5월까지 전작권 전환을 추진하려 한다는 언론 보도를 많이 봤다고 언급하며 "시간표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어 "심지어는 지금으로부터 2년 뒤에 (전환 시기를) 예측하는 것조차 시기상조일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또 올해 한미안보협의회(SCM) 공동성명에서 전작권 전환 계획에 명시된 조건들이 충분히 충족돼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모든 조건이 충족되면 (전환) 준비가 된 것이라는 미 정부의 정책이나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문 대통령 취임 뒤 전작권 전환 완료 시한을 정하지 않고 '조기 전환 추진'으로 정책을 조정했다. 군은 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임기 내인 2022년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어느 나라건 다양한 사안에 대해 서로 이견이 있을 순 있다"며 "그러나 변함이 없는 사실은 한미 군사동맹의 힘"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 군 수뇌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결국엔 우리는 함께 한미 동맹에 최대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의사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전작권 전환 등을 둘러싸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한미 간 이견에 대한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유엔사 재활성화' 관측에 대해선 "미래에 유엔사를 전투사령부로 바꿀 그 어떤 '비밀 계획'은 절대로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일축했다.

유엔사는 1978년 한미연합사 창설을 계기로 작전 및 전투수행 임무를 연합사로 이관했다. 이후 유엔사의 역할은 정전협정 유지 및 이행으로 축소됐다. 그러나 최근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과 연합사 해체, 미래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등에 대비해 유엔사의 역할을 재조정하려 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