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개청 14년 방위사업청 최초 여성고위공무원 탄생

  • 김은성 방위산업진흥국장
  • 기사입력 2020-11-20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위사업청 개청 이후 14년 만에 최초의 여성 고위공무원이 탄생했다.

방사청은 20일 방위산업진흥국장에 김은성 부이사관(47·사진)을 고위공무원으로 승진시켜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국장은 2001년 행시 44회에 합격, 국방부 기획관리실 계획예산관실에서 사무관으로 공직을 시작했다. 이어 2004년 국방획득제도 개선단에 파견돼 국방무기체계 획득 전문기관인 방사청의 성공적인 출범과 조기 정착에 기여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방사청은 무기 구입이나 군수물자 조달 등의 업무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국방부 조달본부와 합동참모본부, 국방과학연구소 등 여러 군 조직에 퍼져 있던 조달 관련 부서를 통합시켜 2006년 1월 출범한 국방부 산하 독립 외청이다.

방사청 측은 김 국장에 대해 “업무 추진력이 뛰어나고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조직 내 신망이 두터운 편”이라며 “안보 및 국방분야 전반에 대한 전문성과 실무 경험을 보유해 방위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성과 중심의 역량을 갖춘 우수한 여성 공무원을 적극 발탁, 조직의 핵심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해 공직사회의 유리천장을 깰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한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