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최종 결정”…정부 대응책 마련 부심

  • 日 현지 언론 “이달 중 최종 발표”
    오염수 처리 두고 韓日 마찰 계속
    정부 “TF 통해 대책 마련하고 있어”
  • 기사입력 2020-10-16 09: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우려 표명에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는 방안을 검토해온 일본 정부가 결국 오염수 해양 방류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국제기구 등을 통해 사전 협의를 요구해온 정부는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응 방안을 고심 중이다.

16일 일본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뒤 바다에 방류하는 방안을 최종 결정했다. 이달 내 오염수 처리 방안을 최종 발표할 예정으로, 사실상 앞서 오염수 방류를 선택한 정부 위원회의 권고안을 그대로 따르게 되는 셈이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난 2011년 지진 이후 원자로 내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되면서 하루 160~170톤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일본은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처리한 뒤 저장고에 보관하고 있는데, 지난 5월까지 121만톤의 처리된 오염수가 저장돼 있다. 일본은 오는 2022년 저장고가 가득 찰 예정이라며 바다 또는 대기 중에 오염수를 방류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일본 정부는 ALPS를 통해 처리된 오염수에도 방사성 물질이 ‘트리튬’이 포함돼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기준치 이하로 희석시키면 방류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은 “오염수 방류는 주변국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며 방류 전 주변국과 협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일 양국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주요 국제무대에서 오염수 처리 문제를 두고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에도 일본 정부는 제64차 IAEA 총회에서 이노우에 신지(井上信治) 내각부 특명 담당 장관을 내세워 “해양 또는 대기 방출에 대해 IAEA로부터 ‘기술적으로 실현가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국제 기준에 부합하도록 처리된 폐수만을 방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IAEA의 조언을 받은 상황에서 해양 방류를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실상 방류 시점만을 남겨놓게 된 상황에서 정부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꾸려진 태스크포스(TF)에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러 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의 정보 공개를 요청하고 사전 협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