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부산국제영화제, 윤정희·사카모토 류이치 기린다

1960∼80년대 은막을 장식했던 영화배우 윤정희(본명 손미자). [연합]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스물여덟 살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올해 세상을 떠난 두 영화인을 추모한다. 배우 윤정희와 일본 출신의 세계적인 음악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1월 세상을 떠난 윤정희를 기리기 위해 그의 대표작 '안개'(1967)와 '시'(2010)를 특별상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안개'는 윤정희의 대표작으로, 이 영화에 쓰인 동명의 곡은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2022)에서 주제곡으로 다시 한번 나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시'는 윤정희를 세계적인 배우로 알린 연기 인생 후반기 대표작이다. '시'의 특별상영은 이창동 감독의 스페셜토크와 함께 이뤄진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한국영화공로상 수상자로 윤정희를 선정했다.

윤정희는 1960년대에 데뷔해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 시대를 연 주역이다. 강대진 감독의 '청춘극장'(1966)으로 데뷔한 윤정희는 이후 유현목, 김수용, 신상옥 등 당대 한국의 대표적인 감독들과 함께 작업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지난 50여 년간 현역 배우로 활동하며 300여 편의 작품을 남긴 그는 국내외 영화제를 오가며 총 29개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995년 국내 배우 최초 몬트리올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가했으며, 2011년 프랑스문예공로훈장 오피시에를 수훈했다.

사카모토 류이치

올해 3월 타계한 세계적인 작곡가 사카모토 류이치를 기리기 위해 영화제에선 그의 연주 장면을 흑백의 아름다운 화면에 담은 '류이치 사카모토: 오퍼스'를 특별상영한다. '류이치 사카모토: 오퍼스'는 그가 직접 기획한 생애 마지막 콘서트로 아들 소라 네오가 연출을 맡았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했다. 그는 오시마 나기사의 '전장의 크리스마스'(1983), 베르나르도 베르툴루치의 '마지막 황제'(1987), 한국영화 '남한산성'(2017) 등 숱한 작품의 영화음악을 제작했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는 69개국 209편이 공식 초청된 가운데 내달 4일 개막한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