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여준 “尹, 이재명 어떤 사람이든 존중해야…어쨌든 野대표”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헤럴드DB]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보수의 책사'로 꼽히는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람이 어떻든, 그 지위에 대한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윤 전 장관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제1야당 대표니까 존중을 했어야 한다. 일단 공식적으로 존중을 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장관은 "아마 이 대표를 평생 검찰에서 본 사람 입장에선 범법자로 보였을 것"이라며 "그러니까 아무리 제1야당 대표지만 범법자를 상대할 수 있느냐, 면죄부를 주는 것 아니냐는 그런 생각을 한 게 아닌가 짐작을 할 뿐"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처음부터 잘못된 생각이라고 얘기했다"며 "어쨌든 야당 대표는 현직 국회의원이다. 범죄는 혐의 단계로, 아직 드러난 게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국민이 직접 뽑은 국민의 대표, 국회의원도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민의 대표"라며 "민주공화국의 대통령으로 저렇게 하면 안 된다, 저는 그렇게 주장했다"고 했다.

윤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 1주년을 놓고는 "'나는 5년 단임이니 여기까지밖에 못하겠지만, 그 뒤는 또 좋은 지도자를 뽑아서 해달라'고 해 그 과제를 제시하고 국민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며 "그러면 그 과제를 실천하기 위한 정책을 만들고, 추진 체계를 만들어야 하니 1년을 정신없이 보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래야 나머지 4년을 제대로 보낼 수 있고, 퇴임 후 국정 성과라는 것을 얘기할 수 있다"며 "지금 윤 대통령은 그런 준비 없이 등장했다. 기억나는 국정 아젠다가 있는가. 없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1년이 벌써 지났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 첫 해를 이렇게 보내고 나면 나머지 4년은 굉장히 힘들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