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월 공직자 재산공개…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 47억원 신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지난 공직자 재산등록 당시 총 47억여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 총 82명의 재산등록 사항에 따르면 이 대변인은 총 47억 92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대변인은 자신과 배우자, 자녀 등 명의로 된 아파트 약 37억원과 예금 9억8975만여원을 재산으로 등록했다. 함께 공개된 전광삼 대통령실 시민소통비서관의 경우, 총 14억 7574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개 대상 고위 공직자는 지난 2월 2일부터 지난 3월 1일까지 신규 임용된 21명, 승진한 20명, 퇴직한 34명 등 신분 변동이 발생한 이들이다.

현직자 중에선 박종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88억 6672만원을 신고하며 1위를 기록했다. 송오성 서울시립대 교학부총장이 65억 1747만원을 신고해 그 뒤를 이었다. 현직자 3위는 65억 559만원을 등록한 배병일 교육부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으로 나타났다.

퇴직자 중 1위는 안성욱 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96억 22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기선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광주과학기술원 총장은 83억 1163만원을 신고하며 2위를, 박찬운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은 50억 713만원을 신고해 3위를 기록했다.

po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