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반 10분만에 우루과이에 선제골 허용 0-1로 전반 마쳐
한국 VS 우루과이 평가전 전반 종료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우루과이와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 우루과이의 코아테스가 선제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우루과이의 날카로운 코너킥에 이은 헤더에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4개월만에 재격돌하게된 우루과이와의 평가전 전반을 0-1로 마쳤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 이강인 황의조 조현우를 선발로 내보내며 콜롬비아전과 다른 베스트 11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손흥민 황의조 이재성이 최전방을 맡으면서 손흥민은 자유롭게 그라운드를 누비는 전술을 들고 나왔다. 그 뒤를 이강인이 받치며 게임을 풀어가고, 정우영과 황인범이 허리를 맡았다.

콜롬비아전에서는 전반 초반 주도권을 잡았던 한국이 이날은 높은 위치부터 압박을 펼친 우루과이에 부담을 느낀 듯 좀처럼 빌드업을 해나가지 못했다.

이강인이 상대 선수의 볼을 빼앗아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반 6분 발베르데의 강력한 슈팅을 조현우가 막아냈지만 전반 10분 선제골을 내줬다.

발베르데가 올린 날카로운 코너킥을 196㎝의 장신수비수 코아테스가 노마크 찬스에서 헤더골을 성공시켰다. 헤더를 방해할 수 있도록 경합해주는 선수가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

한국은 또 정우영이 전반 32분 플레이도중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손준호와 교체됐다.

한국은 전반 25분 손흥민이 먼 거리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넘어갔고, 한국은 전반 25분 황의조가 상대 파울로 프리킥을 얻었다. 손흥민이 직접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38분에는 이기제가 혼전 중 흘러나온 볼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오른쪽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방 압박을 펼친 한국은 점유율을 높여갔다. 한국은 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맞고 흐르는 볼이 김영권 앞으로 향했으나 수비가 한발 먼저 걷어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 왼쪽 진영에서 현란한 드리블로 여러차례 돌파와 크로스를 만들어냈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