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DGB금융, 사외이사 5명→7명으로 증원…신임 후보 4명 추천
DGB대구은행 제1본점 전경.[DGB대구은행 제공]

[헤럴드경제=김광우 기자] DGB금융지주는 4명의 신임 사외이사를 추천해, 사외이사 수를 기존 5명에서 7명으로 확대했다고 15일 밝혔다.

15일 DGB금융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최용호, 노태식, 조동환, 정재수 후보를 신임 사외이사 후보(임기 2년)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추천된 후보들은 오는 30일 정기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DGB금융의 사외이사 수는 총 5명에서 7명으로 확대됐다. 현 사외이사 중 임기가 만료되는 조선호, 이진복 이사는 사의를 표명했다.

최용호 후보는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명예교수로, 오랜 기간 지역 사회 및 유관 단체에 활동하며 ESG 분야에 특화된 경험과 식견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노태식 후보는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등에 재직하는 등 금융산업 전반에 걸친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DGB금융은 특히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 부문에서 그룹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재수 후보는 대구지방법원 부장판사, 상주지원장 등을 거쳐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DGB금융은 조 후보기 30년 이상 공인회계사로 활동하며 상장회사의 감사를 역임하기도 한 회계 및 재무 분야의 전문가라고 설명했다.

신임 사외이사들이 주주총회에서 선임될 경우 DGB금융 이사회는 기존 ▷금융 ▷IT 및 디지털 ▷금융소비자보호 분야 사외이사와 함께 ▷회계 및 재무 ▷법률 ▷리스크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다.

DGB금융 관계자는 “신임 사외이사 후보들은 모두 DGB금융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과정을 거쳐 추천된 각 분야 전문가”라며 “향후 사외이사 본연의 역할인 경영진에 대한 견제와 감독 기능을 강화하고, 이사회의 전문성 제고를 통해 모범적인 지배구조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