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샘 오취리 “2년간 백수였다…한국은 캔슬 컬처 심해”
[유튜브 채널 'Jubilee']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국에서 경험한 ‘캔슬 컬처’에 대해 언급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주빌리(Jubilee)’에서 한국은 심한 ‘캔슬 컬처’를 갖고 있냐라는 질문에 “나는 2년 동안 일이 없었다”고 밝혔다.

‘캔슬 컬처’란 유명인이 논쟁이 될 만한 행동이나 발언을 했을 때 SNS 등에서 해당 인물에 대한 팔로우를 취소하거나 외면하는 행동방식을 말한다.

샘 오취리는 “내가 말할 자격이 있는 일을 느낀대로 말했다가 그렇게 심하게 반발을 사는 일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과거 자신의 인종차별 지적 논란을 언급했다.

샘 오취리는 과거 한 고등학교의 졸업사진에서 가나의 장례 문화를 희화화한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고교생들의 행동이 인종차별이라고 공개 지적한 바 있다. 샘 오취리는 “흑인 얼굴(분장)에 대해 (SNS에) 글을 올리자 밤새 화제가 됐고, 난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그들은 나를 심하게 ‘캔슬’했다. 빠르게 날 버리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유튜브 채널 'Jubilee']

다른 출연자가 그에게 “전에도 한국에서 인종차별에 대해 말하지 않았었나? 왜 (대중의 반응이) 전과 달랐다고 생각하나”라고 묻자 샘 오취리는 “플랫폼이 점차 커지면 책임감도 커지고, 자신이 한 말의 영향력도 커진다. 사람들이 날 보면 ‘어, 샘이네? 방송에 나오는 한국에 사는 흑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나? 한국에 대해 늘 좋은 말만 했고, 사람들은 그걸 좋아했다”며 “그런데 한번 부정적인 말을 했더니 그들은 ‘아니, 그건 안 돼’라고 한 거다. 공격 받는다고 느끼고 내게 강하게 반감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샘 오취리는 해당 발언 후 과거 방송에서 눈을 찢는 행위를 한 것, 성희롱성 댓글을 남긴 것 등이 재조명되면서 역풍을 맞았다. 이후 그는 출연 중이던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