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집 나가라"…몽둥이로 80대 시어머니 때린 '며느리'
시어머니, 머리에 피 흘리고 10여 바늘 꿰매
아들은 방관, 발길질 하고 떠나
집을 나가라며 몽둥이로 시어머니를 때리는 며느리. [웨이보 동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중국에서 80대 시어머니에게 집을 나가라며 몽둥이를 휘두른 며느리의 사연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시어머니는 머리에 피를 흘리고 쓰러졌지만, 이 모습을 지켜보던 아들은 오히려 발길질을 하고 며느리와 함께 떠났다.

25일(현지시간)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는 ‘섣달 그믐날 83세 시어머니를 몽둥이로 때린 며느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공개된 동영상에는 후난성 융저우시 농촌의 한 가정집 문 앞에서 젊은 여성이 노인을 향해 몽둥이를 휘두르자 이 몽둥이에 머리를 맞은 노인이 땅바닥에 주저앉는 장면이 나온다.

자신을 피해자의 손자라고 밝힌 작성자는 “춘제 하루 전날 밤 폭죽을 터뜨리기 위해 내가 집을 비운 사이에 일어난 상황”이라며 “가해자는 아버지의 세번째 부인”이라고 폭로했다.

작성자는 이어 “할머니와 함께 살던 계모는 자신의 시어머니에게 집을 나가라고 요구했고, 집 밖으로 쫓겨난 할머니에게 계속 삿대질하며 욕설을 하다 담장에 세워둔 몽둥이를 들어 할머니를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또 “10살 많은 아버지는 계모가 하자는 대로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폭행을 말리기는 했지만 땅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할머니를 돕기는 커녕 발로 찬 뒤 계모와 함께 자리를 떴다고 분노했다.

작성자는 “할머니는 머리에 피가 낭자했고 10여 바늘을 꿰맨 뒤 입원했으나 건강이 좋지 않다”며 “계모와 타협할 마음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가해자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