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일중간서 침몰한 홍콩 화물선…2명 사망, 8명 실종
승선원 22명 중 14명 구조
2명 이송 후 사망
25일 오전 해경이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화물선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25일 새벽 한국과 일본 중간 수역에서 발생한 홍콩 선적 화물선 침몰사고에서 구조된 승선원 중 2명이 사망했다. 한국과 일본 정부는 야간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5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제주해경청과 일본 해상보안청은 공동으로 사고 현장에서 선원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전 1시 45분께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항해 중인 홍콩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진티엔(JIN TIAN)호(6551t, 승선원 22명)가 침몰했다.

한일 구조당국은 승선원 22명 중 14명을 구조하고 8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된 선원 중 5명은 구조 당시 의식이 있거나 구조 후 의식을 회복했으며, 나머지 선원 9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일본 교도통신은 사고 후 승선원 22명 중 13명이 구조됐으며 이 가운데 2명이 항공기로 일본 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날 주간에는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 해상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4대, 외국적 화물선 2척 등이 투입돼 수색을 벌였다. 또 해군의 해상초계기 P-3C 1대도 출격해 구조와 탐색을 지원했다. 해가 지면서 구조 작업은 야간 수색으로 전환됐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1척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지원했다. 화물선은 이날 새벽 목재를 싣고 말레이시아에 인천으로 가는 도중 침몰했다. 침몰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해역은 일본 해상보안청이 구조와 수색을 담당한다”며 “해경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협력하고 있다.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