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꽁꽁 얼어붙은 아시아…일본도 폭설에 철도·도로 마비
일본 오키야마현 93cm 폭설
삿포로 영하 12.8도 기록
25일 일본 교토의 한 지하철이 폭설로 멈춰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24일 기록적인 한파로 우리나라 곳곳이 얼어붙은 이후 일본에서도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로 철도와 도로가 마비됐다.

25일 일본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한파와 폭설로 항공편이 무더기 결항하고, 각지 열차와 차량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오카야마현 마니와(眞庭)시는 이날 오전 8시까지 24시간 동안 93㎝에 달하는 눈이 내렸다.

일본 홋카이도 리쿠베쓰(陸別)정은 이날 최저기온이 영하 26.9도였고, 삿포로는 영하 12.8도를 기록했다. 오키나와현을 제외한 46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이 영하권을 기록했다. 도쿄의 최저기온은 영하 2.9도였다. 구마모토현 고사(甲佐)정과 아이치현 도코나메(常滑)시 등 4곳은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고사와 도코나메의 최저기온은 각각 영하 9.0도, 영하 3.4도였다.

특히 오사카와 교토 등이 있는 간사이 지방의 철도와 도로가 곳곳에서 마비 상태에 빠졌다. 오사카부 다카쓰키와 교도 야마시나 사이 구간에서는 전날 철도 설비 고장으로 열차 15대가 갑자기 운행을 중단됐다. 승객들은 수시간 동안 열차에 갇혔고 이들 중 1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간사이 이외 지역에서도 열차 운행 중단과 지연, 차량 정체가 속출했다. 후쿠시마현 후쿠시마역과 야마가타현 신조역을 오가는 신칸센은 폭설의 영향으로 이날 하루 운행을 중단했다. 규슈 나가사키현 이사하야(諫早)시에서는 차량 약 100대가 폭설로 한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항공편 479편이 결항했고, 나고야 인근 주부공항은 제설 작업을 위해 2시간 동안 활주로를 폐쇄했다.

이소자키 요시히코 일본 관방부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폭설로 오이타현에서 1명이 숨졌고, 니가타현 사망자 2명은 이번 재해와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카야마현에서 2명이 심폐정지 상태에 빠졌고, 2명은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