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해커 ‘샤오치징’ 국내 학술기관 해킹, 국정원·경찰 수사
한국고고학회 등 12개 학술기관 해킹 확인
경찰·국정원·과기부·KISA 수사 공조
우리나라 기관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예고했던 중국 해킹 그룹이 실제로 12개 학술기관의 홈페이지를 해킹해 경찰과 국정원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강원 춘천시 효자동에 자리한 한국고고학회 사무실. [연합]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중국 해킹 그룹 ‘샤오치잉’이 우리말학회, 한국고고학회 등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를 해킹해 국정원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에 따르면 설 당일인 지난 22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을 포함해 12개 기관 홈페이지에서 해킹이 이뤄졌다. 우리말학회, 한국고고학회, 한국학부모학회, 한국교원대학교 유아교육연구소, 한국보건기초의학회, 한국사회과수업학회, 한국동서정신과학회, 대한구순구개열학회, 한국시각장애교육재활학회, 제주대학교 교육과학연구소, 한국교육원리학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ISA 등 보안 당국과 국가정보원, 경찰은 해킹 범죄자 추적 등 수사 공조를 시작했다. 통상적인 수사는 경찰이, 국제 해킹 조직의 국내 공공부문 침해에 대해서는 국정원이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을 감행한 집단은 중국 해킹그룹 ‘샤오치잉’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설 연휴를 전후해 한국 내 교육 관련 사이트 70곳을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국내 공공 기관 사이트에서 탈취한 데이터 54GB 상당을 공개하겠다는 예고문도 게시했다.

이 조직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이번 사이버 공격이 “한국이 중국 국민에 대해 단기 비자 발급을 제한 조치한 데 대한 보복 성격”이라고 주장했지만, 텔레그램 대화방 운영진이 실제 공격에 관여했는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들은 중국 정부와의 관련성을 부정하며 “한국을 훈련장으로 활용할 것”이라 도발하기도 했다.

이들은 KISA에 대한 해킹 공격도 예고했으나 현재까지 KISA가 확인한 특이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