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검찰, 강종현 구속영장…빗썸 관계사 횡령·배임 혐의
서울 남부지검. [연합]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검찰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 횡령 의혹 수사 과정에서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종현(41)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채희만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강씨와 빗썸 관계사 임원 2명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빗썸 관계사 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 대표이사인 강지연 씨 친오빠다. 검찰은 이들이 공모해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주가를 조작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지난해 10월 비덴트와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 관계사를 압수수색했고 이달 들어 강씨를 두 차례 소환 조사했다. 동생 강지연씨 또한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비덴트는 빗썸홀딩스(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의 대주주) 지분 34.2%를 보유한 단일 최대 주주다. 비덴트의 최대 주주는 인바이오젠, 인바이오젠의 최대 주주는 버킷스튜디오다. 강지연씨는 빗썸홀딩스 사내이사를 겸하며 2020년 230억원으로 비덴트·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