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해시, 책읽는 도시 원동력 ‘작은도서관’ 지원 확대
올해 14억 투입···권역별 프로그램 강화
경남 김해시 팔판빛오름작은도서관에서 독서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김해시]

[헤럴드경제(김해)=임순택 기자] 경남 김해시는 올해 책읽는 도시 원동력인 작은도서관 지원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김해시는 작은도서관이 독서공간을 넘어 주민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어 지난해보다 1억4000만 원이 늘어난 14억 원을 지원하고 권역별 운영 지원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올해 신규사업은 ▷작은도서관 환경개선 사업 ▷작은도서관 방과후 돌봄 서비스 지원 ▷운영자 선진 도서관 견학 지원 등이다.

시는 매년 다문화가정과 시각장애인 등을 위한 특수도서관 2곳과 주제 특성화 1곳을 포함해 총 38곳의 작은도서관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1곳당 연 240만 원을 더 지원해 주민 쉼터이자 사랑방으로의 역할을 강화한다.

홍태용 김해시장은 “작은도서관은 책 읽는 도시의 원동력”이라며 “작은도서관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ookj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