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소변 못 가린다며…지적장애 동생 ‘지지고 가둔’ 누나
'말 안 통하고 대소변 못 가린다'며 폭행
남자친구도 함께 범행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지적장애인 동생이 말이 안통하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등의 이유로 창고에 가두고 다리미로 지지는 등 학대한 누나가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 형사2부(문지선 부장검사)는 특수상해, 특수중감금 혐의로 누나 A(26)씨와 그의 남자친구 B(27)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12월 지적장애 3급인 C씨를 집 창고에 가두고 스팀다리미로 온몸을 지져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전북대병원 정신과 병동에 입원해 있던 C씨를 집으로 데려온 뒤 범행했다.

스팀다리미를 이용한 학대, 폭행은 12월 말에 집중됐다고 검찰은 전했다.

조사결과 A씨 등은 C씨의 의사소통 능력이 부족하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초 이들은 '동생이 자해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수사기관의 추궁이 이어지자 범행을 시인했다.

이 사건은 집 근처를 지나던 시민이 "살려달라"는 C씨의 목소리를 듣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재 A씨, B씨와 함께 범행한 공범 1명을 수사중이며 도주한 또 다른 1명의 뒤를 쫓고 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공동상해, 감금치상 혐의로 송치된 이들을 수사해 형량이 더 높은 특수상해, 특수중감금 혐의로 기소했다"며 "피해자가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