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쟁률 20대 1' 서울 아파트까지…미계약에 절반이 ‘줍줍’
1순위 경쟁률 '19.4대 1' 기록했지만
일반공급 53가구 중 27가구 계약 실패
"인근 시세 하락+후분양 자금 부담"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더클래시’ 투시도. [분양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고분양가로 계약률이 절반에도 미치치 못해 '줍줍'으로 불리는 무순위 청약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마포구 아현동 ‘마포더클래시’는 오는 30일 27가구에 대해 무순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난해 12월 1순위 청약 당시 53가구 모집에 1028명이 지원해 19.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분양가때문에 전체 모집가구의 50.9%에 달하는 물량이 미계약됐다.

마포더클래시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는 14억1700만~14억3100만원(최고가 기준)으로 둔촌주공(올림픽파크 포레온)보다 높다. 특히 인근에 위치한 ‘마포래미안푸르지오’ 84㎡ 최저 호가가 청약 당시에는 16억원 이상이었지만, 올해 초 들어 15억5000만 원까지 하락하는 등 추가로 인근 시세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로 계약률이 저조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다 후분양 단지여서 60일 내에 잔금 납부까지 진행해야 하므로 당장 자금마련이 부담된 것도 계약률 저조의 한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포더클래시 무순위청약은 59(전용면적)A 1가구, 84A 13가구, 84B 7가구, 84C 6가구로 구성됐다. 서울 거주 무주택 세대 구성원만 신청 가능하다.

청약통장 가입 여부와는 무관하며, 당첨되더라도 재당첨 제한은 적용받지 않는다. 내달 2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내달 입주 예정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