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글로벌 스탠다드로 국가 정상화…과학기반 국정운영”
“국가 정상화, 나라를 일류 국가로 만드는 것”
“정부가 일류 국가를 만들지 못하면 비정상”
“규제개혁 등 글로벌 스탠다드 준비해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2023년엔 국가 정상화, 일류 국가를 위한 ‘글로벌 스탠다드’로 정부 시스템을 바꾸어 나가자”며 “합리적인 과학에 기반한 의사결정과 국정운영”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국가 정상화란 이 나라를 일류 국가로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를 정상화시켜서 한번 좋은 나라로 만들어보자는 국민들의 여망이 모아져, 그 국민들 손에 우리 정부가 만들어진 것”이라며 “해외에 나가보니 어떤 열악한 환경에서도 우리 국민들은 대단한 성과를 냈다. 이러한 국민들의 역량으로 정부가 일류 국가를 만들지 못하면 그것이 비정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조급하게 미시적인 제도들을 만들거나 바꾸기보다는 체인지 씽킹(Change Thinking), 생각 바꾸기가 시작점이 되어야 한다”며 “국무위원들이 타성에 젖지 않고 일류 국가들의 시스템, 소위 ‘글로벌 스탠다드’로 제도와 시스템을 바꾼다면 우리나라는 자연스럽게 초일류 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스탠다드’란 시장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지식시장, 즉 전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인재가 모여 경쟁하고, 가장 좋은 것이 선택되는 시스템이 정착돼 있는 미국 등의 사례를 국무위원들이 연구하고 점검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 사회 갈등 해소를 위해서는 도약과 비약적인 경제성장이 필수적이며 이는 과학기술로 가능함을 각 국무위원이 인식해 달라”며 “우리나라가 글로벌 국가와 기업으로부터 인정받고 투자를 유치하는 것은 우리의 과학기술과 이를 만들어내는 인재 공급 시스템 덕분”이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UAE(아랍에미리트)가 국부펀드를 투자하게 되면 기업의 아시아 본부 등 민간도 따라 들어오게 될 것”이라며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때 많은 부처와 기업들이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처는 규제개혁 등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과감하게 개방하고 준비해 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순방 후 첫 일정으로 소장 과학자들과 오찬을 한 것도, 앞으로 전공 분야를 선택할 신진 연구자들과 미래 세대에게 자극을 주고 정부도 많은 뒷받침을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서였다”고도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과학기술 영 리더와의 대화’에서 참석자와 악수하고 있다. 오찬과 함께 진행된 이번 행사는 UAE-스위스 순방 후속 조치 차원에서 마련됐다. [연합]

윤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실에서 열린 ‘과학기술 영 리더와의 대화’ 행사에서 AI, 우주, 첨단바이오, 양자 등 분야의 젊은 유망 과학자 6명과 만나 오찬을 했다.

윤 대통령은 당시 오찬과 함께 진행된 대화에서 “과학기술을 육성한다는 것은 결국 사람을 기르는 것”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UAE의 국부인 고(故) 셰이크 자이드 빈 술탄 알나하얀 초대 대통령의 ‘국가의 자산은 국민이며 국민의 실력이다. 석유로 들어온 천문학적인 돈으로 인재를 가르쳐야 한다’는 말을 소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자라나는 세대에게 과학적 사고를 주문하기 위해서라도 해괴한 논리나 이념이 아닌 과학에 기반한 정부 의사 결정이 제일 중요하다”며 “특히 사람을 기르고 인재를 키우는 것이 미래 과학기술 전략의 요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과학기술 육성과 함께 연구자들이 기초과학과 응용 기술에 인생을 걸 수 있도록 보상시스템과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po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