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트럼프 “힘좋아 우승” 골프 자랑에, 美매체 “1라운드는 안 치고서”
[데일리비스트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운영하는 골프장에서 열린 시니어 골프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지 매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회 첫 날 열린 1라운드에 아예 출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대회 참가자들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지역 신문 팜비치 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최된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에서 자랑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승리를 위해선 힘과 체력이 있어야 한다. 나는 힘과 체력을 갖고 있다"며 "그런데 대부분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 정부를 이끌 때도 힘과 체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는 고령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수차례 건강 문제가 거론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에서 가장 훌륭한 골프장에서 우승한 건 큰 영광"이라며 "훌륭한 골퍼들과 경쟁하며 공을 멀리, 곧게 쳤다"고도 했다.

하지만 매체는 실제 대회 참가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우승에 당황한 분위기라고 보도했다.

이 대회는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열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첫째날 열린 1라운드에는 아예 출전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공화당의 열렬한 후원자인 리네트 하더웨이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노스캐롤라이나주를 찾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9일 이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을 때 나온 성적으로 1라운드 성적을 대신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건과 비슷한 사례도 있었다.

미국의 골프 기자인 릭 라일리는 2019년에 펴낸 '커맨더 인 치트'라는 책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이 소유한 골프장에서 열린 아마추어 대회에 뛰지도 않고 우승하거나, 점수를 속여 우승했다고 한 사례를 소개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