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재원, ‘이준석 지도부’ 중 처음으로 최고위원 출마…“최종병기 되겠다”
나경원 불출마에 “안타깝다…산티아고 순례길 가셔라”
“이준석 지도부, 독단진행 많았다…그런 일 없게 할 것”
대구광역시장에 공천 신청한 김재원 전 최고위원이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공천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25일 3·8 국민의힘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준석 지도부’ 중에선 첫 출마 선언이다.

김 전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은 정치를 바로 이끌어서 국민 모두가 부유해지고 나라 전체에 정의가 바로 서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저는 지난 20년간 국민의힘 당원이었다”고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자신을 ‘최종병기’라고 표현하며 “당원으로서 저에게 맡겨진 소임이 무엇이든 다 하겠다”며 “보수의 최종병기, 대한민국의 최종병기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당권주자 중 지지하는 후보가 있냐는 질문에 “맘속으로는 있지만 제 투표를 위해 밝히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이날 ‘친윤계’ 유상범 의원의 도움을 받아 기자회견장을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당내 최대 규모 친윤계 의원 모임인 ‘국민공감’ 간사를 맡고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이 이날 오전 갑작스러운 불출마 선언을 한 데 대해 김 전 최고위원은 “개인적으로 친했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나 전 의원 입장에선 좋은 결정을 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당의 발전과 나라에 헌신하길 바란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나 전 의원을 향해 “이번 전당대회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한다는 맘이 있을텐데 산티아고 순례길을 가시면 어떨까 싶다”고 했다.

‘최고위원이 된다면 어떤 점을 중점으로 활동하고 싶냐’는 질문에 김 전 최고위원은 “제가 최고위원으로서 일할 때 당 지도부가 결정하는 과정이 상당히 민주적이지 못했고 의사결정과정에서 많은 분들의 의사가 반영이 안됐고 독단진행하는 것을 많이 보면서도 당의 화합을 위해 참았다”며 “그런 행동을 계속 했을 때 결국 당 지도부의 조기퇴진까지 오는 불행한 일을 겪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제가 최고위원으로서 다시 역할을 맡게 되면 그런 일이 없도록 당의 의사결정과 운영이 철저히, 합리적으로 진행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 전 대표를 비꼬았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날 오전 SNS에 “재선 이상의 TK의원들은 다음 총선에서 모두 물갈이 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 전 최고위원은 “홍 시장의 말씀에 반응하면 그 분이 별로 좋아하시지 않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않는 게 좋겠다”면서도 “때때로 동의하지 않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 시장은 “TK(대구 경북)에서 국회의원다운 국회의원을 찾아보기 힘들어졌다”며 “TK 국회의원들의 분발을 촉구한다”고 질타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4월 대구시장 공천에 도전했지만 홍 시장에게 패했다.

newk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