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日 고래고기 자판기 등장…“5년내 100호점 내겠다”
日정부, IWC 탈퇴해가며 포경산업 지원
[SCMP 유튜브 캡쳐]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환경보호단체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일본 도심 내에 고래고기 자판기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2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로이터통신을 인용, 일본 요코하마에서 자판기 매장이 운영되는 모습을 영상으로 보도했다.

이 자판기를 운영하는 곳은 일본 도쿄에 위치한 회사 ‘교도센바쿠’(共同船舶)로, 지난달 냉동 고래고기를 비롯해 캔 통조림, 조리된 고기 등을 판매하는 자판기를 도쿄와 다른 지역에 총 4대 설치하고 본격 판매에 나섰다.

다음달까지 자판기 3대를 더 설치하고, 판매가 잘 되면 향후 5년간 100대로 늘린다는 목표다.

판매 가격대는 1000∼3000엔(약 9600∼2만9000원) 수준이다. 또 이 회사는 전세계의 포경 산업을 지지하기 위해 내달부터 연간 긴수염고래 3천t을 아이슬란드에서 수입할 계획이다.

고래고기 판매에 자판기까지 동원한 것은 일본 내 관련 업계가 소비를 활성화해 수입량을 늘리려는 시도다.

[SCMP 유튜브 캡쳐]

앞서 2018년 12월 일본 정부는 자국 내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에 부응해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공식 탈퇴하고 상업 포경을 재개했고, 이후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포경을 강행해 왔다. 2020년에는 포경산업에 약 611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환경단체와 동물보호단체는 일본의 고래 고기 자판기를 “쇠퇴해가는 포경업계의 발악적인 판매 술책”이라고 규탄했다.

고래잡이는 수류탄이 달린 작살을 고래에게 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고래가 죽음에 이르는 시간이 길고 고통스러워 극도로 잔인한 방식이라고 동물보호단체들은 비판해 왔다.

국제적인 비난 여론 속에 지난해 2월 주요 어업국인 아이슬란드는 2024년 이후 상업적 고래잡이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아이슬란드는 노르웨이, 일본과 함께 상업적 포경을 허용한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였으나, 조업 비용이 상승하고 수출이 줄자 경제적 이득이 없다면서 정해진 쿼터 기간이 끝나면 포경을 승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