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생수도 마음대로 못먹겠네…업계 1위 ‘삼다수’도 가격 오른다
2월 1일부터…5년만에 평균 9.8% 인상
[제주도개발공사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국내 생수 시장 점유율 1위인 제주삼다수의 가격이 다음달부터 인상된다. 생수 1·2위 업체가 모두 인상에 나서면서 생수업계의 가격 줄인상 가능성도 높아졌다.

2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제주도개발공사는 다음달 1일부터 삼다수 출고가를 평균 9.8% 올린다. 제주삼다수의 이번 인상은 2018년 8월 출고가를 6~10% 올린 지 약 5년 만이다.

이번 인상은 인건비 상승, 페트병 등 재룟값 상승 등에 따른 것이다. 가격 조정에 따라 다음달부터는 대형마트에서 500㎖짜리 삼다수는 430원에서 480원, 2ℓ 제품은 980원에서 1080원에 판매된다.

다만 생수는 최종 판매자가 판매가를 표시하는 '오픈 프라이스 제도' 해당 품목으로, 판매처마다 가격이 다를 수 있다.

생수업계에서는 앞서 점유율 2위인 롯데칠성음료의 아이시스도 이미 지난달 1일부로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8.4% 인상했다. 삼다수·아이시스의 잇단 가격 인상에 농심(백산수), 동원F&B(동원샘물), 해태htb(강원도 평창수) 등 나머지 생수업체들의 가격 인상도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